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국민의당 새 대표로 안철수 전 대표가 선출됐다.

안 신임 대표는 2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임시 전당대회에서 경쟁자인 이언주 정동영 천정배 후보(기호순)를 누르고 51.09%를 득표해 당 대표로 당선됐다.

안 후보는 총투표수 5만6천953표(온라인 4만2천556표·ARS 1만4천397표) 가운데 2만9천95표(51.09%)를 얻었다. 이언주 후보는 2천251표(3.95%), 정동영 후보는 1만6천151표(28.36%), 천정배 후보는 9천456표(16.6%)를 각각 기록했다.

안 후보가 1차 투표에서 ‘턱걸이 과반’을 득표하면서 결선 투표는 진행하지 않게 됐다.

이로써 5·9 대선 패배로 박지원 전 대표가 물러난 지 110일 만에 국민의당은 비상대책위 체제를 마무리하고 정상적인 지도부를 구성하게 됐으며, 안 대표 역시 정치 전면에 복귀했다.

2019년 1월까지가 임기인 안 대표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창당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는 당 지지율을 높이는 동시에 당내 통합의 과제 등을 안고 있다.

안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광야에서 쓰러져 죽을 수 있다는 결연한 심정으로 제2창당의 길, 단단한 대안 야당의 길에 나서겠다”면서 “우리의 길은 철저하게 실력을 갖추고, 단호하게 싸우는 선명한 야당의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벌써 독선에 빠진 권력의 모습을 본다. 독선과 오만은 더 기승을 부릴 것으로 이것을 견제하는 것은 제1과제”라면서 “국민을 편가르고 나라를 약하게 하는 일이라면 강력 저지하는 야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전당대회에서는 최고위원으로 장진영 박주원 후보가 선출됐다. 여성위원장에 박주현 후보, 청년위원장에는 이태우 후보가 각각 당선됐으며, 당연직 최고위원을 맡는다.

이 중 박주원 최고위원과 이태우 청년위원장은 친안(親安·친 안철수) 인사로, 장진영 최고위원과 박주현 여성위원장은 천정배 후보와 가까운 인사로 당내에서 분류된다.

당내에서는 안 대표가 턱걸이 과반에 그치고 대표적인 친안 인사인 이동섭 후보가 최고위원 선거에서 낙선한 것은 안 대표에 대한 반대나 비판 여론이 작용한 결과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나아가 이번에 선출된 지도부 중 원내 인사는 박주현 여성위원장이 유일한 것도 특징이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