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이번 주말부터 남가주에 세자리 수 폭염이 시작됩니다.

기상청은 최소 다음 주 중반까지 뜨거운 날씨가 계속될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다음 주 월요일과 화요일이 가장 더운 날이 될 전망이며, 밸리, 산악지대, 사막 등 일부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은 108도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샌 퍼난도 밸리에서 가장 더운 지역 중 하나인 우드랜드 힐스는 다음 주 초 낮 최고 기온이 109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다운타운 LA와 해안의 최고 기온은 90도대 초반에서 100도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이며, 밤 기온도 60도대 후반에서 70도대 후반으로 대체로 높겠습니다.

팜스프링스는 이번 일요일 낮 최고 기온이 115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