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남가주 주택가 “피크”… 최고가 기록 2007년과 맞먹어

Print Friendly, PDF & Email

지난달, 남가주 주택 가격이  부동산 거품 붕괴직전 2007년 최고가와  맞먹었습니다.

지난달 남가주 주택 중간가는 일년 전과 비교해 10퍼센트가 오르면서  5십만 5천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최고가를 기록했던 2007년 당시의 가격과 같습니다.

특히 LA와 오렌지카운티 등은 2007년 수준을 넘어섰습니다

엘에이 카운티의 경우, 지난달 주택 중간가는 57만 5천 달러로, 일년전 보다 9.5퍼센트가 오르면서, 2007년 피크 때와  비교하면, 2만5천 달러가 더 높았습니다.

오렌지카운티도 지난달 주택 중간가가 71만 달러로, 일년 전보다 11퍼센트가 오르고,  2007년 피크 때보다  6만5천 달러가 더 높았습니다.

 

정 연호 기자

 

 

Categories: 경제,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