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건립을 위한 결의안이 샌프란시스코 시 의회를 통과한 지 만 2년 만인 오는 22일, 마침내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일본의 거친 방해공작에 맞선 극적인 만장일치 결의안 통과, 기림비 디자인 제작까지 그 과정을 다시 한 번 돌아봤습니다.

배인정 기잡니다.

 

샌프란시스코 시 의회가 위안부 기림비 건립 결의안을 통과시킨지 딱 2년이 되는 오는 22일,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한국의 김운성, 김서경 부부가 제작해 글렌데일을 포함해 세계 곳곳에 들어선 평화의 소녀상과는 달리, 샌프란시스코 기림비는 영국계 미국인 조각가로 캘리포니아 카멜에서 활동하는 스티븐 와이트 씨가 제작해 처음 선보이게 됩니다.

퍼블릭 아트를 주로 해온 남성 조각가인 이 작가는 평소 여성 인권문제에 큰 관심을 가져왔으며, 위안부 이슈가 전쟁이 있는 곳이면 어디서나 발생하는 인류 보편적 인권 문제라는데 주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각상은 기둥 위 한복과 중국, 필리핀 전통 의상을 입은 세 소녀가 손을 잡고 둘러서 있고, 한국에서 위안부 문제를 최초로 증언한, 김학순 할머니가 이 소녀들을 바라보는 형상입니다.

가주한미포럼 김현정 사무국장입니다.

< 할머니가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원에 자기가 끌려가던 그 때 당시의 모습을 보여주는 소녀들의 모습이 서있는 것을 보면 만감이 교차하시겠죠. 이것을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 바라봐줬으면 좋겠다 라는 뜻도 있겠죠. >

오는 22일 제막식을 갖게 된 샌프란시스코 기림비 건립에는 얼마 전까지도 일본의 방해 공작이 끊이지 않았다고 가주 한미포럼 측은 전했습니다.

가장 극적인 순간은 일본의 반대 로비 속에서 결의안 통과가 좌초될 뻔 했던 당시, 서울서 급히 날아온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증언과 함께 데이빗 캄포스 샌프란시스코 시 수퍼바이저가 ‘위안부는 돈벌러 간 매춘부’라는 망언을 쏟아낸 일본계 주민에 맞서 ‘부끄러운 줄 알라’며 호통을 치기도 했었던 공청회였습니다.

당시 부정적이거나 유보적 입장을 취했던 몇몇 시의원이 이 공청회를 통해 마음이 돌아서면서 만장일치로 결의안이 통과된 것입니다.

<공청회 컷>

타지역 위안부 기림비와는 또 다른 의미를 지니는 샌프란스시코 기림비 제막식은 22일, 샌프란시스코 세인트 메리 스퀘어 팍에서 진행되며, 이 날 행사에는 2007년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한 마이크 혼다 전 의원과 이용수 할머니 등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