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신혼의 20대 한인 여성이 30대 한인 남편을 살해한 충격적인 사건이 타운에서 발생했습니다.

경찰이 정확한 사건 동기를 조사 중인 가운데,  주위에서는 두 사람 간의 잦은 가정불화와 가정폭력이 원인이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배인정 기잡니다.

 

결혼한 지 채 1년도 되지 않은 20대 한인 여성이 남편을 부엌 칼로 찔러 살해한 참극이 벌어졌습니다.

올림픽 경찰서는 일요일인 지난 30일 새벽 5시, 1100 블락 사우스 멘로 애비뉴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옷에 피가 묻은 26살의 유미선 씨와 방 안에서 숨져있는 31살의 선태경씨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 유 씨는 26살의 한국 국적자로 올 초 미국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아직까지 사건 동기를 조사 중이지만, 잦은 가정 불화가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LAPD 존 래드케 루테넌트입니다.

<제가 말할 수 있는 것은 이들이 가정불화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arguing이나 fighting이 있었지만, 직접 경찰에 신고된 것은 없었습니다.>

이들 부부를 기억하는 인근 주민들은 거의 매일같이 싸우는 소리를 들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젊은 커플이었어요. 여기서 걷고 있는 걸 종종 봤습니다. Nice couple 같아 보였습니다. 그런데 제 이웃이 말하기로는 정말 매일 싸우는 소리를 들었다고 하더라구요.>

이 아파트를 관리하는 한인 매니저는 약 석달 전 입주한 이들을 사이 좋은 신혼 부부로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들어오자마자 저렇게 텃밭도 만들고, 되게 화목했는데… 저는 몰랐어요.>

매니저에 따르면 숨진 선 씨는 다운타운에서  이불 도매상을 했으며, 가게를 직원에게 맡겨 둔 것인지 낮 동안에도 부인과 함께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았다고 합니다.

주위에서는 두 사람 사이에 자주 가정폭력이  있었다는 말도 돌고 있으나, 경찰은 이에 대해 확인을 거부했습니다.

LA 총영사관 측은 유 씨와 이미 영사 면담을 마쳤고 두 사람이 결혼한 사이가 맞다는 것만 확인할 뿐, 자세한 언급은 피했습니다.

한편, 하루가 지난 31일 오전까지, 사건이 벌어진 이들 부부의 집안 바닥에는 피가 흥건히 고여 있어 끔찍했던 사건 당시의 참혹함을 전해주고 있었습니다.

현장에서 체포된 부인 유미선씨에게는 2백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으며, 검찰은 화요일에 유 씨를 기소할 예정입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