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올해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행동경제학자 리처드 H. 세일러 시카고대 교수가 미국 증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세일러 교수는 11일 블룸버그 TV와의 전화 연결에서 “우리는 생애 가장 위험한 순간에 살고 있지만, 주식시장은 낮잠을 자는 것 같다”며 뉴욕 증시의 낮은 변동성과 일부 투자자들의 낙관주의가 불안하다고 밝혔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로 연일 최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미국 성장률과 고용시장 지표도 호조를 보였으며 트럼프 행정부가 약속한 감세안에 대한 기대도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하지만 법인세 대폭 인하를 골자로 한 세제개혁안은 아직 세부안을 마련하지 못했고 의회를 통과 가능성도 불투명한 상태다.

세일러 교수는 만약 세제개혁안 기대 때문에 주식시장이 상승했다면 투자자들은 이미 개혁안이 진행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잃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공화당 지도부는 조금이라도 초당적인 모습을 보이는 데 관심이 없고 코커스(모임)로부터의 의견 일치가 필요하다”며 “투표를 모욕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이 아무것도 좋게 만들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세일러 교수는 별도의 인터뷰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인 어조를 내비쳤다.

그는 블룸버그 라디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식에 대한 확신이 최고치에 육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에 대해서는 “그저 ‘나는 화가 났으니 반대(유럽연합 이탈)표를 던지겠어’와 같은 투표였다”며 브렉시트가 생산적인 방향으로 가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자회견하는 노벨경제학상 수상 세일러 교수

기자회견하는 노벨경제학상 수상 세일러 교수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