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외교부는 미국 정부가 불법체류 청년의 추방을 유예하는 ‘다카'(DACA·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프로그램을 폐지하기로 한 데 대해 “한인회 등 유관 단체와 긴밀히 협의해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외교부는 미국 내 대사관 및 총영사관들을 통해서 이번 다카 프로그램 폐지 결정에 따른 현지 반응, 그리고 논의 동향 및 향후 입법 추진 방향 등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