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마초 합법화 여론 비등…찬성률 역대 최고

Print Friendly, PDF & Email
갤럽 여론조사서 절반 훨씬 넘게 찬성…48년전보다 찬성률 5배 이상 증가///

연방법으로 대마초 흡연을 합법화하자는 여론이 갈수록 힘을 얻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갤럽이 25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절반을 훨씬 넘는 64%의 응답자가 대마초 합법화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갤럽이 지난 1969년 대마초 합법화 찬반에 대한 첫 여론조사를 한 지 거의 반세기 만에 최고의 찬성률로 기록됐다.

그러나 2002년 34%를 기록하더니 2011년 44%, 2014년 58%, 지난해 60%로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여왔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지지 정당별 분류에서 처음으로 공화당 지지자의 과반이 마리화나 합법화에 찬성해 주목된다. 공화당 지지자들은 지난해 조사보다 9%포인트나 오른 51%가 찬성 의견을 밝혔다.

민주당 지지자는 72%가 합법화에 찬성해 지난해보다 2%포인트 늘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11일 전국 50개 주와 워싱턴DC에 사는 성인 남녀 1천28명을 상대로 진행됐으며, 신뢰 수준은 95%±4%p이다.

갤럽은 여론조사 보고서에서 “마리화나에 대한 미국인 시각의 변화 곡선은 동성 결혼에 대한 시각의 변화 곡선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마리화나는 현재 워싱턴DC와 8개 주(州)에서만 상업 용도가 아닌 개인적 사용을 허용하고 있다.

대마초 흡연[자료사진]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