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대종상 최우수작품상 ‘택시운전사’…’박열’ 5관왕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종상 참석한 최희서-이준익

배우 최희서(왼쪽)과 이준익 감독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대종상 최우수작품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준익 감독의 ‘박열’은 5개 부문을 휩쓸었다.

2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택시운전사’는 최우수 작품상과 기획상을 받았다.

두 차례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제작사 더램프의 박은경 대표는 “이 상을 ‘택시운전사’에게 준 것은 아픈 현대사에 대한 위로와 바른 언론에 대한 응원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감독상은 ‘박열’의 이준익 감독이 받았고, 남녀주연상은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의 설경구와 ‘박열’의 최희서에게 돌아갔다.

최희서는 신인여우상도 받아 2관왕의 영예를 안았으며, ‘박열’은 감독상, 여우주연상, 신인여우상 외에도 의상상과 미술상도 받아 5관왕에 올랐다.

남녀조연상 수상자로는 ‘더킹’의 배성우와 김소진이 선정됐고, 신인 남우상은 ‘청년경찰’의 박서준이 받았다. ‘더킹’은 넘녀조연상 외에도 시나리오상, 편집상 등 4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한국 영화 발전에 큰 발자취를 남긴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특별상은 지난 4월 암으로 별세한 배우 고 김영애에게 돌아갔다.

이날 무대에 오른 고인의 아들은 “배우로서 어머니가 얼마큼 애정을 가지셨고 얼마나 열심히 사셨는지 돌아가시고 나서 느끼는 것 같다”며 “계속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종상영화제 참석한 설경구

대종상영화제 참석한 설경구///

다음은 수상 명단

▲최우수작품상 택시운전사

▲감독상 이준익(박열)

▲남우주연상 설경구(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

▲여우주연상 최희서(박열)

▲남우조연상 배성우(더킹)

▲여우조연상 김소진(더킹)

▲신인남우상 박서준(청년경찰)

▲신인여우상 최희서(박열)

▲신인감독상 엄태화(가려진 시간)

▲의상상 심현섭(박열)

▲미술상 이재성(박열)

▲시나리오상 한재림(더킹)

▲음악상 달파란(가려진 시간)

▲편집상 신민경(더 킹)

▲조명상 김재근(프리즌)

▲기획상 최기섭·박은경(택시운전사)

▲촬영상 박정훈(악녀)

▲기술상 정도안·윤형태(악녀)

▲특별상 고(故) 김영애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