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대한항공이 3년 반 동안 운영한 미국 휴스턴 노선을 접는다. 지속적 승객 감소로 인한 실적 부진이 이유로 알려졌다.

16일 국토교통부와 대한항공 등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다음달 13일부로 인천과 휴스턴을 오가는 KE029·KE030편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휴스턴은  텍사스주 최대 도시로, 대한항공은 2014년 5월 인천∼휴스턴 노선 취항을 시작했다.

대한항공은 취항 당시 이 노선에 중대형기인 B777-200ER을 투입해 주 7회 운항하며 승객을 날랐지만, 승객 감소 등으로 2015년 9월 주 5회로 감축했다. 이어 작년 10월부터는 같은 기종을 주 3회 투입하며 운항 규모를 줄였다.

대한항공은 휴스턴 취항 중단에 따라 다음달 13일 이후 예약 승객은 인근 댈러스공항을 비롯해 시카고·애틀랜타·로스앤젤레스 등 공항으로 예약을 변경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육로·국내선 이동 등 추가 비용은 승객에게 실비로 정산해주고, 스케쥴 상 숙박이 필요한 경우 호텔 제공 등 편의를 보장한다.

대한항공 B777-300ER 여객기

휴스턴공항은  유나이티드항공(UA)의 허브공항으로, 대한항공이 미국 국내선 노선과 연계해 티켓을 판매하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과 제휴 관계인 델타항공이나 교류가 있는 아메리칸항공(AA) 등의 운항이 왕성한 도시라면 티켓 연결편 판매가 수월하지만, 휴스턴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인천∼휴스턴 노선은 취항 이후 실적 부진이 누적됐고, 최근 노선 경쟁이 심화하며 결국 대한항공이 노선을 접게 됐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휴스턴 노선은 현재 대만을 기점으로 에바항공이 매일 취항하고, 일본에서도 전일본공수(ANA)가 휴스턴 노선을 운행하는 등 동북아 지역에서 공급이 충분한 상태로 대한항공은 보고 있다.

현행 항공 규정에 따르면 운항 노선을 4주 이상 쉬거나 완전히 폐지하려면 국토부 장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한항공이 제시한 자료를 바탕으로 운항 중단에 따른 예약승객 처리 상황과 노선 실적 악화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기존 예약 승객에게는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처리할 방침”이라며 “10월 13일 이후 항공편 예약은 델타항공이나 AA편을 연계해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