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러시아에서 북한 여행사가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

지금까지 일부 러시아 여행사들이 취급해 오던 북한 관광 상품을 직접 판매하기 위한 것이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관은 2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정부의 승인 아래 대사관의 지원을 받는 공식 여행사인 ‘엔코리안'(NKOREAN)이 이날부터 업무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여행사는 러시아 관광객들의 방북 비자 신청 대행과 항공권 판매 등의 기술적 업무는 물론 관광객들의 신변 안전도 보장한다고 대사관측은 설명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북한 대사관 참사는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 가운데 하나”라며 “우리나라의 법과 질서를 지키는 관광객의 안전을 확실히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대사관 측은 또 그동안 2주 정도가 걸리던 러시아인에 대한 북한 방문 비자 발급 기간을 3~5일로 단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러시아 관광협회 회장 세르게이 골로프는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인들 사이에 북한 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 발전 가능성이 크다”며 “협회는 북한 여행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엔코리안은 5~15일 기간의 일반 관광 상품과 산악 여행, 공식 행사 방문 등의 특별 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여행 경비는 1주일 기간 기준 항공권을 제외하고 약 7만 루블(약 133만 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엔코리안은 트위터와 페이스북에도 계정을 개설하고 “세계에서 가장 숨겨진 나라를 직접 볼 수 있다”며 선전하고 있다.

북한의 러시아 관광객 유치 노력은 잇단 유엔 대북 제재 등으로 외화 벌이가 위축된 가운데 새로운 탈출구를 모색하려는 시도 가운데 하나로 분석된다.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엔코리안(NKOREAN) 여행사 로고.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