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협주곡 21번 담아…”모차르트의 모든 음악은 아이러니, 그러나 완벽”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야마하홀에서 열린 앨범 ‘모차르트’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네빌 마리너 경의 모차르트는 아주 가뿐하고 사뿐하달까요. 쉽게 쉽게 앞으로 나아가는 기분이에요. 모차르트 음악은 발이 땅에 닿지 않고 떠 있는 느낌을 담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마리너 경의 모차르트 연주는 그런 부분을 잘 실현하고 있어요.”

피아니스트 손열음(32)이 오는 20일 거장 지휘자 네빌 마리너 경(1924~2016)을 추모하는 음반 ‘모차르트'(오닉스 레이블)를 발매한다.

이는 모차르트 연주의 대가이자 영화 ‘아마데우스’ 음악감독으로 대중적 명성을 얻은 마리너 경이 생전 마지막으로 남긴 모차르트 녹음이다.

손열음은 16일 서울 서초동의 한 음악 홀에서 열린 앨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선생님이 워낙 녹음 과정에서 많은 지지를 해주셨다”며 “완성된 앨범을 들으셨다면 흡족해하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들은 2016년 4월 마리너 경이 이끈 영국 오케스트라 ‘아카데미 오브 세인트 마틴 인더 필즈'(ASMF)의 내한 공연에서 지휘자와 협연자로 처음 만났다. 마리너 경은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 협연을 마친 손열음에게 백스테이지에서 곧바로 모차르트 전곡 녹음을 제안했다.

“마리너 경이 ‘네가 모차르트를 그렇게 좋아하고 잘하고 싶으면 협주곡이 27개나 되니 지금부터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지금 시작해도 30세인 제가 50대는 돼야 끝나는 작업이라면서요.(웃음) 처음엔 농담인 줄 알았는데, ‘진심이다. 당장 시작하자’는 답을 들었죠. 정말 설레고 기뻤습니다.”

일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내한 공연 이후 두 달만인 2016년 6월 영국 런던에서 이들은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을 녹음했다. 그러나 마리너 경은 같은 해 10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손열음은 마리너 경을 “책에서나 보던 영국 신사”로 회고했다. “녹음 전날 선생님 댁에 리허설하러 갔는데, 저를 데리러 1층까지 직접 나오셨더라고요. 모차르트 악보에 이미 너무도 많은 필기가 돼 있었지만 선생님이 주장하시는 건 거의 없었어요. 그러면서도 워낙 잘 이끌어주시다 보니 그냥 따라가기만 하면 됐죠. 제가 한 녹음 중 가장 쉬웠어요. 정말 건강하고 따뜻하셔서 그렇게 갑자기 떠나실지 몰랐어요. 크게 충격을 받았었죠.”

손열음은 원래 C장조라는 공통점을 지닌 협주곡 21번과 협주곡 8번을 함께 녹음하려 했지만, 마리너 경의 타계로 21번만을 담아 ‘아름다운 미완’ 상태로 발표했다. 대신 모차르트 소나타 K.330, 변주곡 K.264, 환상곡 K.475를 채워 앨범을 구성했다.

‘모차르트’ 앨범 발표한 손열음 =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야마하홀에서 열린 앨범 ‘모차르트’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다.

모차르트는 손열음이 늘 “다른 어떤 작곡가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좋아하는 작곡가”로 꼽힌다.

“모차르트 음악이 하나의 단면을 묘사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는 것 같아요. 항상 다면적이고, 여러 의미를 내포하고 있어요. 음악 안에 담긴 모든 드라마가 아이러니죠. 그래서 제가 모차르트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그러나 마무리는 ‘천의무봉’이란 말이 떠오를 정도로 완벽한 매무새를 자랑하죠. 그 자체의 완벽한 미학 역시 제가 모차르트를 사랑하는 이유입니다.”

특히 그는 이번에 녹음한 협주곡 21번과 각별한 인연도 자랑한다. 그가 준우승을 차지한 2011년 차이콥스키 콩쿠르 결선에서 연주했던 곡이 바로 이 곡이고, 이 영상은 유튜브에서 조회수 약 1천만 건을 기록 중이다.

워낙 많이 연주한 곡이지만 그는 이번에 “가볍고 간결한 재미가 살아있는” 21번을 담아내는 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늘 이름 앞에 ‘다재다능’이란 수식어가 붙는 손열음은 최근 또 다른 도전도 시작했다.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첼리스트 정명화 자매 후임으로 평창대관령음악제 음악감독을 맡게 된 것. 이런 대규모 음악 축제를 30대 초반의 음악가가 이끄는 경우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드물다.

“음악가는 시간을 다루는 직업이에요. 작곡가가 써놓은 곡의 절대적 길이가 있지만, 그걸 상대적으로 어떤 길이로 느끼게 하느냐는 음악가의 몫이죠. 나이도 같은 개념으로 생각해요. 물리적인 나이도 중요하지만, 그걸 상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보려고 합니다. 원래 제가 두 가지 일을 동시에 전혀 못 하는 스타일인데, 요즘은 두 사람이 된 느낌으로 일하고 있어요. 연주할 땐 연주에만, 음악제 일을 할 땐 음악제에만 집중하려 합니다.”

손열음은 모차르트 레퍼토리로 오는 10월 서울 예술의전당을 시작으로 부산, 대구, 광주, 인천 등 10여개 지방 도시를 도는 투어도 예정하고 있다. 서울대 음대 출신의 음악가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앙상블 서울'(지휘자 이규서)이 함께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