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마리화나 규제, 정부 일자리도 대폭 늘어

Print Friendly, PDF & Email

마리화나 흡연

 

캘리포니아 주의 마리화나 합법 유통이 임박했습니다.

2018년 1월부터 면허 발급과 판매 등이 허용되기 때문인데요, 각종 면허 발급부터 환경 규제, 단속 등 새롭게 합법화된 산업에 대한 정부 기관의 일자리가 크게 늘어날 전망입니다.

배인정 기잡니다.

 

2018년 마리화나 합법 유통을 앞 두고 있는 캘리포니아 주에서 정부 기관 일자리가 대폭 확대될 전망입니다.

주 정부는 2019년까지 마리화나 재배나 판매를 위한 라이센스 발급, 백그라운드 첵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백여 명의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며, 각 로컬정부들도 이 새로운 산업에 다수의 인력을 충원할 계획입니다.

실제로 지난 1월 마리화나 시장을 총괄하는 기관인 캘리포니아 마리화나 관리국에는 단 11명의 정규직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었지만, 현재 두 배 이상 늘어났으며 오는 2월까지 100여명의 직원들을 추가로 고용할 계획입니다.

마리화나 관리국은 주 전역에 새로운 지사도 설립할 계획입니다.

이 외 마리화나 판매자, 재배자, 트럭운전사, 제조자 등에게 라이센스를 발급하는 일자리들이 수도 없이 생겨날 전망으로, 이미 주 정부는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지원자들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올해 주 정부의 예산에는 마리화나 라이센스 발급, 환경 조건 감시, 단속 등의 업무를 시행할 인력 확충과 관련 프로그램에 1억달러의 예산이 배정된 상탭니다.

2018년까지 고용 계획이 되어 있는 기관들에는 공중보건부 50명, 수자원통제위원회 65명, 식품농업부 60명 등이 포함됐습니다.

주 정부는 마리화나 재배에 따른 각종 환경 검토를 진행할 과학자, 엔지니어, 환경 법과 관련한 각종 복잡한 문제들에 도움을 줄 변호사 등 전문가들도 채용합니다.

급여는 직책에 따라 다르겠지만 일부 과학자들은 연봉 10만달러 이상이며, 소비자국 조사관들은 8만달러 대의 연봉을 받게 됩니다.

 

배인정 기자

Categories: 경제,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