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멕시코 강진 사망자 344명…복구비용 20억달러

Print Friendly, PDF & Email

인구가 밀집한 데다 노후한 건물이 많아 피해가 컸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는 205명이 숨졌다.

멕시코시티에서는 붕괴한 건물 잔해 정리 작업이 대부분 완료되는 등 점차 일상으로 돌아가는 분위기다.

그러나 일부 학교는 건물 안전 진단 등을 이유로 수업이 재개되지 않고 있다.

멕시코 정부는 지난 7일과 19일 연이어 발생한 강진의 피해 복구비용이 20억 달러(약 2조296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