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어제(목요일) 밤 멕시코를 덮친 규모 8.1 강진으로 사망자가 속출하면서 지진 조기 경보 시스템에 대한 관심이 다시 커지고 있습니다.

멕시코에는 이 시스템이 이미 시행되고 있었는데요, 캘리포니아에는 언제 실시될 것인지 또 어느 정도 단계에 와 있는지 배인정 기자가 보도 합니다.

 

지난 목요일 밤 멕시코 남부 태평양에서 발생한 100년만의 최대 규모 8.1의 강진은 지진 조기 경보 시스템에 대한 필요성과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현재 멕시코, 일본 등 일부 국가들은 이미 지진 경보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번에 강진이 발생한 멕시코에서는 진동이 시작되기 전 뉴스에서 경보가 발령되기 시작해 지역에 따라 수 초에서 일부 주민들에게는 1분 이상의 대피할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2011년 규모 9의 지진이 강타한 일본에서는, 도쿄의 HNK TV를 통해 지진 발생 전 1분동안 경고 메시지가 전달됐습니다.

캘리포니아도 10년 이상 이 시스템 개발에 나서고 있지만, 올 들어 트럼프 행정부의 예산 삭감으로 위협받고 있는 상태입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이 시스템이 시행되기 전에 예산 지원을 끊겠다고 한 것입니다.

이후 불만이 폭주하면서 하원 세출 위원회는 지난 7월 양 당의 지지로 천20만달러에 달하는 예산 지원을 그대로 유지하는 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만약 안정된 자금 지원이 계속 이루어진다면, 내년까지는 지진 조기경보 시스템 운영이 일부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진 조기 경보 시스템은 단순한 원리로 작동합니다.

지진파의 움직임이 감지되면 지진파보다 빠른 전기 신호를 통해 지상에 설치된 경보 시스템에 전송함으로써, 지진 발생을 사전에 경고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지진이 발생하면 엘리베이터가 멈춘 뒤 다음 층에서 문이 열리도록 하거나, 병원에 수술 중단 경보가 내려지거나, 화재 위험을 줄이기 위해 주요 파이프라인에서 천연 가스의 흐름을 중단시키도록 하는 등 이미 조기 경보 기술이 시행되는 곳도 있습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