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엘에이 총영사관은 최근 비즈니스 상담차 미국에 입국하려던 한국민이 엘에이 공항에서 입국 거부돼 한국으로 되돌아간 사례가 있었다며 ,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16일, 한국민 A씨는 엘에이 공항으로 입국하려다 입국 심사 과정에서 이란 방문 전력이 밝혀져 입국이 거부됐습니다.

A씨는 사업차 2011년 이후 이란을 방문한 적이 있는데, 여행사를 통해 전자 여행허가 확인만 받고 입국하려다 낭패를 본 것입니다,

미국을 관광, 상용 목적으로 단기 방문하려는 한국민은  무비자 프로그램 적용대상으로 사전에 전자 여행 허가를 통해 간단한 방문 신고만 하면 무비자 입국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는 2011년 3월 1일 이후 이라크, 시리아, 이란, 수단, 리비아, 소말리아, 예멘을 방문한 적이 있다면 무비자 입국이 불가능하고 반드시 비자를 받아 입국하도록  관련법이 개정됐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