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괴질’에 쿠바 주재 대사관 폐쇄 검토…’음파공격’ 의심

Print Friendly, PDF & Email

미국이 쿠바의 수도 아바나에 있는 대사관을 폐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바나 주재 대사관 직원들이 의문의 뇌 손상과 청력 손실을 겪는 괴기스러운 사건이 잇따르고 있어서다.

미국 정부는 이를 쿠바 정부의 ‘비밀스러운 공격’이라는 심증을 갖고 미국 주재 쿠바 외교관들을 추방하는 등 보복에 나서면서 양국 관계도 급격히 악화한 상태다.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CBS 방송 인터뷰에서 아바나 대사관 폐쇄 여부에 대해 “현재 이를 평가하고 검토하고 있다”면서 “특정한 개인들이 고통받는 피해에 관련한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우리는 그 사람들 가운데 일부를 집으로 데려왔다”고 덧붙였다.

미국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들은 쿠바 정부가 일종의 음파 장비를 동원해 미국 외교관들을 공격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현재까지 21명의 아바나 주재 미국 대사관 직원들이 이 같은 증상을 호소했고, 일부 캐나다 대사관 직원들도 비슷한 증상을 앓았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

아바나 주재 미국 외교관들이 괴증상을 호소한 것은 지난해부터다.

그러나 지난 2월 미국 정부가 직접 쿠바 정부에 이 부분을 공식적으로 항의하고, 5월 2명의 워싱턴 주재 쿠바 외교관에 송환 조치를 했음에도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있다. 가장 최근 환자는 지난달 발생했다.

미국 의회에서는 이미 아바나 공관을 폐쇄하라는 요구가 고개를 들고 있다.

만약 미국이 아바나 대사관을 폐쇄할 경우 약 반세기 만에 쿠바에 공관을 재개설한 지 불과 2년 만에 다시 문을 닫게 된다.

쿠바 정부는 미국의 이 같은 의혹 제기를 전면 부인하면서 자국 외교관 추방을 “부당하고 근거 없는 조치”라고 비난해왔다.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