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북한이 지난 22일, 평양에서 출국할  예정이던  한인 미 시민권자를 구금했습니다.

이번 억류사건은 북한과 미국간의 긴장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발생해 추이가 주목됩니다.

 

정연호 기잡니다

 

23일  CNN과 월스트릿 저널은, 북한이 지난 22일 아침 평양 국제공항에서 항공기에 탑승할 예정이었던  한국계 미국  시민권자인 토니 김씨를  구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주류 언론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 등으로 인해 한반도내 긴장감이 고조된 상황에서 이번 사태가 발생해 북미 관계가 일촉즉발로 치달을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CNN 등에 따르면 김씨의 억류 사실은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의 마르티나 어버그 선임공사에 의해 확인됐습니다 .
미국이 북한과 직접 외교관계를 맺지 않고 있어 북한에서 미국과 관련된 외교 문제 발생시 스웨덴 대사관이 대신 확인하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23일, 미국 시민권자가 북한에 억류되어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현재 스웨던 대사관과 협조중이라고만 밝히고 더이상의 구체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월스트릿 저널은  구금된 미국인이 한국계 미 시민권자인 ‘토니 김씨’로,   연변 과학 기술대 전직 교수로 알려졌으며,  한인 기독교 사업가에 의해 설립된 평양의 한 대학에서  교수로 재직중이라고 전했습니다.

김 교수는 북한에 억류된 세 번째 미국인으로 김 교수 외에도 현재 북한에는 2명의 미국인이 억류돼 있습니다.

 버지니아 주립대 학생인 21세의 오토 웜비어는 지난해 1월2일 평양 공항에서 관광 그룹을 방문한 뒤 구금됐습니다

중국 소재 북한 전문 관광 여행사를 통해 북한에 체류하던 중 국가 전복음모혐의로 노동교화형 15년의 중노동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미 시민권자인 김동철씨는  2015년 10월에 체포돼 지난해 간첩 혐의로 10년간의 중노동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