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쏠 수 있어”…북, “미 선전포고했다” 주장

Print Friendly, PDF & Email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5일(현지시간)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숙소인 밀레니엄힐튼 유엔플라자 호텔에서 “유엔 헌장은 개별국의 자위권을 인정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한 성명을 발표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이러한 리 외무상의 언급은 이틀 전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랜서가 F-15 전투기들의 호위를 받으며 북한 동해의 국제공역을 비행하는 ‘무력시위’를 펼친 데 대한 강력한 반발로 풀이된다.

즉, 미국이 추가로 대북 무력시위에 나설 경우 자위권 차원의 군사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을 대내외에 천명한 것이다.

이어 리 외무상은 “지난 며칠 동안 알다시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조·미(북·미) 사이의 말싸움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소원했다”면서 “그러나 트럼프는 지난 주말에 또다시 우리 지도부에 대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공언함으로써 끝내 선전포고를 했다”고 비난했다.

또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한 말이기 때문에 이것은 명백한 선전포고”라며 “지금 유엔총회에 참가하는 모든 성원국 대표단을 포함해 전 세계는 이번에 미국이 먼저 우리에게 선전포고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리 외무상은 지난 23일 제72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기조연설에서도 유엔의 대북 제재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면서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우리 공화국 지도부에 대한 참수나 우리 공화국에 대한 군사적 공격 기미를 보일 때는 가차 없는 선제행동으로 예방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Categories: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