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청 "박성진 후보자 사퇴관련"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이 1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박성진 장관 후보자 사퇴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과 관련한 청와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역사관과 종교관, 이념 논란을 빚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자진해서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청문회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서 이념과 신앙 검증에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음에도 전문성 부족을 명분으로 부적격 채택을 한 국회의 결정을 납득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제가 국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말에 책임을 지기 위해 국회의 결정을 존중하여 자신 사퇴를 결정하였습니다”고 말했다.

포항공대 교수인 박 후보자는 지명 이후 창조과학회 활동, 뉴라이트 역사관 등이 문제가 된 데 더해 부동산 다운계약서 탈세, 주식 무상 증여 등 각종 논란에 시달리며 사퇴 압력을 받아 왔다.

 

청와대는 15일 논란이 이어져온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거취 문제를 일단락지으면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살리기’에 올인할 태세다.

삼권분립의 한 축인 사법부 수장의 공석사태를 더이상 장기화할 수 없다는 논리를 집중 부각시키면서 국회를 향해 ‘조속한 인준’을 압박하는 모드에 들어간 것이다.

지난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과 같은 ‘참사’를 또다시 되풀이할 수 없다는 기류가 강하다.

임 실장은 그러면서 박 후보자가 당초 인선기준이었던 정책역량이 아니라 이념적 편향성이나 가치관을 놓고 논란을 빚다가 우여곡절 끝에 자진사퇴에 이르게 된 데 대한 ‘인간적 미안함’도 표명했다. 임 실장은 “어려운 자리를 선뜻 나서준 데 대한 고마움과 함께 그간 마음고생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임 실장이 기자들 앞에 직접 나선 것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국회가 조속히 처리하도록 촉구하는 데 보다 큰 ‘방점’이 찍혀있는 것으로 보인다. 풀리지 않는 매듭 같았던 ‘박성진 카드’가 결국 정리되면서 ‘김명수 카드’를 살리는 쪽으로 방향을 돌렸다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로 임 실장은 이날 직접 나서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의 키를 쥐고 있는 야당에 최대한의 예를 갖춰 협조를 구하는 모양새를 갖추면서도, 야당이 더이상의 발목잡기를 하는 것은 사법부의 권한을 제약하는 것이라는 점을 집중 부각시켰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