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포크계 대부 조동진 별세

조동진 [푸른곰팡이 제공]
방광암으로 투병 중이던 ‘포크계의 대부’ 조동진이 28일 오전 3시43분 별세했다. 향년 70세.

조동진의 여동생인 조동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자택 욕실에서 쓰러지신 것을 아들이 발견해 구급차로 이동 중 돌아가셨다”며 “연세가 있는 상태에서 암투병을 하시고 심장도 안 좋으셔서 쓰러지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오빠가 수술을 앞둬서 오늘 고려대학교 병원에 입원할 예정이었다”며 “오빠가 서는 공연이 매진돼 모두들 기뻐했는데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셔서 슬프고 황망하다”고 말했다.

조동진은 최근 방광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었다. 그는 다음 달 16일 오후 7시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릴 ‘꿈의 작업 2017-우리 같이 있을 동안에’ 공연을 열 예정이었다. 13년 만에 서는 콘서트였지만 끝내 무대에 오를 수 없게 됐다.

조동진의 젊은 날 [푸른곰팡이 제공]

조동진의 젊은 날 [푸른곰팡이 제공]

1966년 미8군 밴드로 음악을 시작한 조동진은 록그룹 ‘쉐그린’과 ‘동방의 빛’의 기타리스트 겸 작곡가로 활동했다.

1979년 ‘행복한 사람’이 담긴 1집 ‘조동진’을 발표하며 서정성 짙은 포크 음악으로 반향을 얻었다. 당시 한대수, 김민기 등이 시대 유감을 담은 포크의 흐름을 이끌었다면 그의 음악은 관조적인 시선의 노랫말과 아름다운 선율로 물길을 바꿔놓았다.

1980년대 동아기획에 몸담은 그는 자신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잇달아 등장하자 ‘조동진 사단’을 이뤘다. 1990년대에는 동생인 조동익·조동희 남매와 장필순, 이규호 등의 뮤지션들이 모인 음악공동체 하나음악을 이끌며 ‘한국 언더그라운드 음악의 대부’로 불리기도 했다.

‘한국대중음악 100대 명반’에 선정된 1집 이후 1996년 5집 ‘조동진 5’까지 발표한 그는 제주에 머물며 오랜 시간 칩거했다.

그러나 2001년 ‘하나 옴니버스’ 앨범에서 한 곡을 수록했고, 하나음악 출신들이 다시 모인 레이블 푸른곰팡이가 2015년 발표한 옴니버스 앨범 ‘강의 노래’에서 다시 한 곡을 선보였다.

지난해 11월에는 20년 만의 새 앨범 ‘나무가 되어’를 발표하며 변함없이 아름다운 시어와 서정적인 선율을 들려줬다.

유족으로는 2남(조범구, 조승구)이 있으며 발인은 30일 오전 5시30분이다.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병원 장례식장 9호실, 장지는 벽제 승화원이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