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연방 이민 세관국의  불법 체류자 단속에  로컬 치안당국의 협력을 동원하기 위해 연방 법무부가 나섰습니다

연방  법무부는 오늘 (어제) 이른바 ‘성역 도시’인 가주와 시카고, 뉴욕 등 9개 지역 치안당국에  불체자 단속에 협력하지 않으면, 연방정부 예산을 끊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강화된 불체자 단속에 가속도를 내기 위해 연방 법무부가 지원사격에 나섰습니다.

법무부는 21일, 가주의 교정국을 비롯해 시카고, 뉴욕, 필라델피아, 라스베가스, 마이애미, 뉴올리언스, 밀워키, 쿡 카운티등 불체자 보호를 위해 성역도시를 자처하고 있는  9개 지역 치안당국에 서신을 보내 연방 이민 세관국의 불체자 단속에 협조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법무부는 현재 해당 지역 치안당국이 연방 정부의 불체자 단속에 협조하고 있는지 증명하는 증거를 제시하도록 요구하고, 이를 따르지 않을 경우, 연방 정부의 재정지원이  중단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이들 성역 도시는 현재 각 지역 경찰이나 구치소에서 각종 범법 행위로  체포된 불체자들을 연방 이민 세관국 관계자에게 인도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법무부는 수 주전 가주에서  살인과 고문, 마약 거래에 연루된 MS 13 갱단원 소탕작전이 벌어졌는데, 시 정부는 이 소탕작전이 이민 단속과는 연관이 없다는 것을 알리는데만 급급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지역 치안당국이 연방 이민 세관국의 불체자 단속에 협조하게 되면, 사소한 범법행위를 저지른 불체자도  이민 세관국에 의해  추방 대상으로 분류될 수 있어, 불체자 추방에 가속도가 붙게 됩니다.

법무부는 매해 범죄 퇴치를 위해 22억달러의 지원금을 로컬 치안당국에 제공하고 있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