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벤츄라 시에서 발생한 토마스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급속도로 번지고 있습니다.

소방 당국은 이번 산불로 오늘 새벽 현재 3만 천 에이커가 소실되고 2만 7천 여명의 주민들이 대피했다고 밝혔습니다.

주택과 건물 150여 채가 산불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새벽 4시쯤엔 아파트 단지로 불이 번지기 시작했습니다.

수 백명의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과 함께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지만 최대 시속 50마일의 강풍이 불고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벤츄라 카운티 소방국은 산타 폴라와 벤츄라 시의 산악 지역으로 불길이 번지고 있는 만큼 최소 5만 에이커의 산림 소실이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벤츄라와 산타바바라 카운티 지역엔 전력 공급이 중단돼 26만 여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