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강한 바람이 몰아치면서 나흘 째 산불이 지속되고 있는 벤추라 카운티에는 대피령이 확대됐습니다.

해안가와 인랜드 여러 지역을 위협하고 있는 토마스 산불은 오늘 아침까지 9만6천에이커를 태우고 산타 폴라 지역 남동쪽에서 5퍼센트 진화됐습니다.

101번 프리웨이 북쪽방면은 126번 하이웨이에서 남쪽방면은 베이츠 로드부터 모두 폐쇄됐다가, 오전 7시부터는 재개통되고 있습니다.

150번 하이웨이는 카펜테리아와 오하이 사이가 차단된 상탭니다.

가주 고속도로 순찰대에 따르면, 산타바바라와 벤추라 카운티 사이에 오픈된 루트는 없는 상태로, 불은 산타 바바라 카운티를 향해 북쪽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화염이 오하이, 카핀테리아, 필모어 등으로 번지면서 오하이 밸리에는 새로운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현재 불은 150번 하이웨이 북쪽과 동쪽, 33번 하이웨이 서쪽에서 타고 있습니다.

주 정부 당국은 만2천채의 주택이 여전히 산불의 위협을 받고 있으며, 만5천 가구의 5만여명이 대피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오후까지 150채의 건물이 소실됐으며, 최소 1명의 소방관이 부상을 입고 현재 약 2천5백명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