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별이 우주로 떠났다” 호킹 타계에 지구촌 애도 물결

Print Friendly, PDF & Email
“아인슈타인 이후 대중을 사로잡은 과학자”
과학계 이어 정치·경영인들 SNS 추모 봇물터지듯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14일 타계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전 세계 과학자들과 지도자들은 곧바로 애도를 쏟아냈다.

미국의 유명 우주론학자이자 이론 물리학자인 로렌스 크라우스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별 하나가 막 우주로 떠났다”며 “우리는 경이로운 인간과 작별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저명한 천문학자이자 카네기 연구소의 웬디 프리드먼 박사도 “그의 공헌은 아인슈타인 이후 아마도 존재하지 않았던 방식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점”이라고 평가했다.

프리드먼 박사는 이어 “그는 일반 사람들을 뛰어넘는 정신의 아이콘이 됐다”며 “사람들은 그가 말한 것을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했지만, 그의 탁월함은 알고 있다”고 했다.

미국 시카고대 우주론자인 마이클 터너 박사 역시 자신의 SNS에 “그는 우리가 질문하려고 애써 왔던 가장 큰 의문에 화두를 던지려고 노력해 왔다”며 그 예로 우주의 탄생과 블랙홀, 시간의 방향 등을 거론했다.

미국의 물리학자인 닐 디그래스 타이슨은 호킹과 함께 찍었던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그가 남긴 발자취 때문에 그의 타계로 지적인 공백이 남았지만 공허하지 않다”고 썼다.

타이슨은 “그 공백은 측정할 수 없는 시공간 구조에 파고드는 일종의 공백의 에너지라고 생각한다”며 “명복을 빕니다. 스티븐 호킹 1942∼2018″이라고 덧붙였다.

호주 왕립천체물리학·슈퍼컴퓨터연구센터의 앨런 더피 박사도 이날 호킹의 업적은 “전설적”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그의 연구 서적들은 많은 과학자에게 영감을 주었고 최신의 과학과 우주적 관점으로 수백만 명을 더욱 풍요롭게 했다”고 설명했다.

세계 각국의 지도자와 경영인, 우주 관련 기구도 각자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애도를 표시하기도 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호킹 교수의 선구적인 업적은 세계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들었으며 그의 투지와 강인함은 세계인에게 영감을 줬다”면서 그의 명복을 비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사티야 나델라 CEO도 “우리는 오늘 위대한 사람을 잃었다”고 적었다.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도 이날 트위터에서 “그의 이론들은 우리와 전 세계가 연구하고 있는 우주의 가능성에 관한 빗장을 풀었다”고 그의 공헌을 높이 평가했다.

나사는 “2014년 우주정거장에 있는 우주 비행사들에게 말한 것처럼 미소중력(무중력)에서 슈퍼맨처럼 계속 날아다니길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호킹의 자녀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부친의 별세 사실을 알리고 “그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이었고 그의 업적과 유산은 오래도록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