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매사추세츠 복권위원회가 어제 밤 7억5천870만달러의 잭팟 복권을 판매한 업소를 잘못 발표하는 바람에 혼란이 빚어졌습니다.

당초 복권위는 매사추세추의 워터 타운에 있는 핸디 버라이어티 편의점에서 복권이 판매됐다고 밝혔지만, 오늘 아침, 같은 주 치코피에 있는 프라이드 스태이션 앤 스토어에서 판매됐다고 정정했습니다.

복권위는 어떻게 실수가 발생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워터 타운에 있는 매장에서도 백만달러의 당첨 복권이 판매됐습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