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한국 국적법에 따라  한국인 부모가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면서 18세 이하의 자녀가 함께 시민권을 취득한 경우, 자녀는 시민권 취득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한국 국적 보유 의사를 신고하면, 복수 국적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미국의 이민 국적법에 따라, 한국 국민이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경우, 자발적인 의사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시민권을 취득한 때 한국 국적을 상실하세 됩니다

그러나 18세이하  자녀의 경우, 부모 따라 시민권을 취득한 경우  자신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시민권을 갖게 된 것이어서, 시민권을 취득한 때로부터 6개월 이내 한국 국적 보유 의사를 신고하면 한국 국적을 계속 보유할 수 있게 됩니다.

미국 국적법에 따르면, 18세 미만 영주권자로 부모와 함께 거주하는 경우, 부모가 시민권을 취득하게 되면, 자동적으로 시민권 취득이 가능하고,이에 따라 미주의 한인 미성년자들이 부모따라 시민권을 함께 취득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런데 한국 국적법은 부모따라 시민권을 자동취득하게 된 18세 미만 자녀들에게 한국 국적을 보유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는데, 많은 한인들이 이를 모르고 있습니다. 엘에이 총영사관 박  상욱 영삽니다

(컷)

그러나 이 경우 시민권 취득후 6개월 이내에 국적 보유 의사를 신고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국적이 상실됩니다,

또 6개월 이내에 한국 국적 보유 의사를 신고해 복수 국적자가 된 사람은 국적법이 정한 기간내 국적 선택을 해야 하지만, 만 22세가 되기 전에 외국 국적 불행사 서약을 하면 복수 국적을 계속 유지할 수 있습니다

(컷) (외국 국적 불행사 서약이란,  복수 국적자로서 한국에 거주하게 되면, 한국 거주 동안에는 한국 국적자로서의 혜택과 의무를  지게 되고, 미국 국적자로서 권리를 동시에 클레임하지 않는다는 서약입니다)

남성의 경우 병역의무에 대한 부담으로 한국 국적을 이탈하고자 하는 경우는 18세 되는 해 3월 31일까지 국적 이탈 신고를 하는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복수 국적 보유는 병역에 대한 부담이 없는 여성들로서는 유리한 면이 있어,  복수 국적 보유에 대한 관심이  높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