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 문제 전문가에 맡겨라”… 상원 외교위원장, 트럼프에 직격탄

Print Friendly, PDF & Email
코커 “트럼프, 트윗으로 역내 긴장 고조시켜”
코커 美상원 외교위원장 "트럼프, 3차 세계대전 이끌 위험"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 “트럼프, 3차 세계대전 이끌 위험”- 밥 코커(공화) 미국 상원 외교위원장이 지난달 14일(현지시간)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코커 위원장은 8일 뉴욕타임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직을 ‘리얼리티 쇼’처럼 생각하면서 다른 나라들에 대해 무모한 위협을 일삼고 있다며 이는 미국을 ‘제3차 세계대전의 길’로 이끌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밥 코커(공화·테네시) 상원 외교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문제에서 손을 떼고 전문가에게 맡기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코커 위원장은 24일(현지시간) 미 ABC뉴스 ‘굿모닝 아메리카’ 인터뷰에서 북핵·미사일 위협 해소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언급한 뒤 “트럼프 대통령이 당분간 전문가들에게 맡겨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커 위원장은 외교적 해법에 힘을 쏟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입지를 좁히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한반도 긴장을 악화시킬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보내는 트윗을 이용해 국무장관의 기반을 약화시키고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코커 위원장은 지난 13일 워싱턴포스트(WP) 인터뷰에서도 “자신이 임명한 국무장관을 공개적으로 거세하면 반드시 두 가지 선택의 길로 빠질 수밖에 없다”면서 북핵 위협 직면과 북한과의 전쟁이 양자택일의 선택지라고 지적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코커 위원장이 내년 중간선거 지원을 요청했으나 자신이 거절하자 불출마를 선언했다며 그의 불출마 선언을 깎아내리는 등 인신공격성 비판을 가했다.

그러나 코커 위원장은 자신의 ‘3차 세계대전’ 발언’에 대해 “나는 생각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발언하지 않는다”고 말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외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