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 트럼프 ‘선전포고’ 주장하며 ‘자위권’ 명분 축적

Print Friendly, PDF & Email

미국 전략폭격기 B-1B 랜서의 ‘무력시위’에 맞서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또다시 강력한 위협에 나섰다.

유엔총회를 마치고 귀국길에 오르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이틀 전 B-1B 랜서의 북한 동해 국제공역 비행을 거론하면서 앞으로 미국 전략폭격기가 북한 영공을 침범하지 않더라도 자위권을 행사하겠다고 한 것이다. 25일(현지시간) 뉴욕의 숙소 호텔을 떠나기 전 발표한 성명을 통해서다.

특히 리 외무상은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한 모든 자위적 대응 권리”까지 언급했다.

앞으로 미국이 B-1B 랜서와 같은 전략폭격기를 북한 인근 국제공역에 전개할 경우 개별적 자위권 행사 차원에서 무력 대응을 하겠다는 협박인 셈이다.

이 같은 강경한 반응은 북한 지도부가 미국의 무력시위에 실제로 상당한 심적 부담과 위협을 느끼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리 외무상이 귀국 직전 긴급하게 성명을 발표한 대목 역시 북한 지도부의 분위기를 반영한다는 해석도 있다.

미국이 북한의 잇따른 핵ㆍ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핵심 전략 자산의 한반도 배치 강화 등을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한 반발과 견제의 성격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리 외무상은 개별적 자위권 행사의 ‘국제법적 근거’로 이틀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발언을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3일 트위터에서 리 외무상의 유엔 연설 내용에 대해 “‘리틀 로켓맨’의 생각을 되 읊은 것이라면 그들은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고 한 부분을 ‘명백한 선전포고’로 규정한 것이다.

리 외무상은 성명에서 “트럼프는 지난 주말에 또다시 우리 지도부에 대해 오래 가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공언함으로써 끝내 선전포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다소 억지스러운 해석일 수 있지만, 미국의 무력시위에 대응하는 ‘자위권’의 명분을 내건 것이다.

리 외무상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조·미 사이의 말싸움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소원했다”고 한 대목 역시 대립 격화의 책임을 미국에 돌리는 명분 축적용으로 받아들여진다.

그는 승용차에 오르기 전 기자들에게 “트럼프의 선전포고에 대처해서 모든 선택안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 지도부의 작전 타구에 올려지게 될 것”이라고 한 차례 더 설명하기도 했다.

이처럼 미국과 북한이 서로 발언의 수위를 올려가면서 한 발도 물러서지 않는 ‘치킨 게임’을 거듭함에 따라 북미 간 충돌에 대한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

리용호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