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그래픽] 북 핵실험 추정 인공지진 발생(종합)

전군, 대북 경계·감시태세 격상…다양한 대응방안 시행 검토중
풍계리 핵실험장

합동참모본부는 3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발생한 규모 5.7의 인공지진은 제6차 핵실험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합참은 “오늘 낮 12시29분께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발생한 규모 5.7의 인공지진은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인공지진 감지 직후 전군에 대북 감시·경계태세 격상 지시를 하달했으며, 한미 공조 하에 북한군이 동향을 면밀히 감시 중이라고 전했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핵심험으로 최종 판단되면 다양한 대응 방안 시행을 검토 중이다.

앞서 국방부와 합참은 풍계리 일대에서 인공지진 감지 직후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위기조치반을 긴급 소집했다.

그간 국방부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의 2번, 3번 갱도에서 지휘부의 결심만 서면 언제든지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라고 평가해왔다.

북한의 1차 핵실험(2006년 10월9일)은 1번 갱도에서, 2차(2009년 5월25일)·3차(2013년 2월12일)·4차(2016년 1월6일)는 2번 갱도에서 실시됐다. 지난해 9월 5차 핵실험 장소도 4차 핵실험이 이뤄졌던 곳에서 400~500m 떨어져 있다.

지난해 5차 핵실험은 규모 5.04로 위력은 10㏏로 평가됐다. 당시 핵실험은 증폭핵분열탄으로 추정됐다. 이번에는 규모가 5.7로 5차 핵실험 때보다 위력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그간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이번에는 북한이 주장하는 수소폭탄이나 증폭핵분열탄 식으로 상당히 강력한 위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망해왔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