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미국의 유명 햄버거 체인점인 홉다디(Hopdoddy)에서는 최근 14달러짜리 버거가 최고가 메뉴로 등장했다.

‘임파서블'(Impossible)이라는 이름의 이 버거에는 진짜 고기 대신 콩 단백질로 만든 패티(고깃덩이)가 들어간다.

살짝 구우면 즙이 흘러나와 진짜 고기와 비슷한 식감을 주도록 했다.

미 실리콘밸리에서 태동한 콩 버거가 출범 5년여 만에 주요 레스토랑에 잇따라 진출해 진짜 햄버거에 도전장을 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3일 보도했다.

콩 버거를 만든 주인공은 임파서블 푸드(Impossible Foods)로, 2011년 대안 소고기 연구를 시작해 지난해부터 일부 레스토랑에 콩 버거를 상용화하기 시작했다.

최근엔 미국의 대형 식품 유통 업체인 시스코(Sysco), US푸드(US Foods) 등과 계약을 맺고 잇따라 유명 레스토랑에 납품하게 됐다.

이에 따라 두 달 전부터 오클랜드에 신규 공장을 세우고 매월 140만 파운드(약 64만㎏)의 임파서블 버거를 만들고 있다.

임파서블 푸드는 고기 맛을 즐기는 소비자를 겨냥하면서도 축산업의 환경 파괴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출발했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인 빌 게이츠, 홍콩 재벌 리카싱, 페이스북 공동 창업자인 더시트 모스코비츠 등이 투자자로 나서면서 관심을 끌었다.

25만 개 레스토랑과 제휴한 US푸드 부회장인 스테이시 소핀카는 “대부분 채식을 하되 가끔 고기나 생선을 먹는 채식주의자 사이에서 대안 단백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홉다디 브랜드 매니저인 에린 폰은 “우리는 임파서블 푸드의 지속가능한 식품 연구에 투자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콩 버거 '임파서블'

콩 버거 ‘임파서블’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