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샌버나디노 카운티, 빅토빌의 인도어 스와밋에서 60대 한인여성이 가게에 들어 온 무장강도의 칼에 찔려 숨졌습니다.

비교적 안전하게 여겨지던 곳에서,  일요일 낮에 일어난 일이어서 충격이 더 큽니다.

 

배인정 기자입니다.

 

빅토빌의 인도어 스왑밋에서  지난 일요일 강도 살인 사건이 일어나 62세 한인 여성이 칼에 찔려 숨졌습니다.

사건은 지난 30일  오후 5시40분,  14000 블락 팜데일 로드에 있는 빅토빌 갤러리아에서 발생했습니다.

샌버나디노 카운티 셰리프 국에 따르면, 이 시간에  올해 29살인  용의자 탐 레이먼드는 빅토빌 갤러리아 안에 있는 남성 의류점인 익스트림 맨즈웨어(Xtreme Menswear)에 들어 섰습니다.

놀웍이 주소지인 용의자는 가게에 있던 업주 홍종숙씨에게 금품을 요구하며 구타하면서 가지고 들어온 흉기로 홍씨를 난자했다고 셰리프국은 밝혔습니다.

용의자 레이몬드는 사건 직후 달아나려다 스왑밋 시큐리티 가드에게 붙잡혀 출동한 셰리프 경관에게 넘겨졌습니다.

홍씨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셰리프국은 용의자가 홍씨를 알거나, 전에 이 업소를 방문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용의자 레이몬드는 살인혐의로 현재 하이 데저트 디텐션 센터에 구금돼 있습니다.

한편, 이같은 참극이 벌어지자 안전한 곳으로 여겨지던 빅토빌 지역의 한인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빅토밸리 한인회 김기자 회장입니다.

<여기는 굉장히 안전한 지역이에요. 여기가 그런 사건이 날 만한 곳이 아니거든요. 집하고 왔다갔다하면서 가게 일 도와주신 걸로 알고 있어요. 앞에 나서시는 분은 아니세요. 조용히 뒤에서 내조하시는 분이시지.>

숨진 홍종숙씨는 남편과 함께 이 가게를 운영해 왔으나,  평소 적극적으로 커뮤니티 일을 해 와 지역 한인사회에도 잘 알려진 남편과는 달리,  조용히 내조를 하던 분이었다며 주위 한인들은 안타까워 했습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