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서울시가 6월 1일부터 8일까지 고액의 지방세를 체납하고 캘리포니아로 이주한 체납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38 세금 징수과는 오늘(어제) 라디오 서울을 방문해 서울시에 지방세를 체납하고 해외로 이주한 체납자는 총 2,370명, 372억원이며 이중 가장 많은 575명이 미국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 대상은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28명으로, 체납액은 6억3천6백만원, 가장 많은 체납자는 8천5백만원을 탈루했습니다.

해외로 이주한 체납자가 잠시 한국을 방문할 때는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즉시 출국 금지가  됩니다.

서울시 민병혁 지방세 조사관입니다.

<5천만원 이상 체납자는 입국과 동시에 서울시에 실시간 통지가 됩니다. 그래서 다음날 출국금지, 시민권자들은 3개월간 출국 금지가 됩니다. 한번 출국 금지가 되면 세금 납부가 되지 않으면 사실상 출국이 어려워집니다. >

지방세 5천만원 이하 체납자는 한국 체류 기한이 제한됩니다.

또한 고액 체납자 은닉재산 신고 포상금도 종전 3천만원에서 1억원으로 올랐으며, 신고는 etax.seoul.go.kr로 하면 됩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