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소노마 카운티 또 대피령…돌풍에 산불 악화

Print Friendly, PDF & Email

캘리포니아 주 북부 소노마 카운티에 14일(현지시간) 다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간밤에 돌풍이 강해지면서 산불이 더 번질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북 캘리포니아 전역에 시속 35∼45마일(56∼71㎞)의 돌풍이 불고 있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새로운 산불이 시작되면 무서운 속도로 번질 수 있다. 땅에는 바짝 마른 ‘연료’들이 있다”고 경고했다.

소노마 카운티 재난당국은 전날 밤 이스턴 소노마 밸리의 주민들에게 대피 준비를 하라고 전했다. 이어 이날 새벽 2시에는 강제 대피령이 발령됐다.

소노마 카운티에서 발생한 ‘넌스’ 산불은 현재 진화율이 10%에 불과하다.

대피 지역은 이번 산불로 가장 극심한 피해를 본 산타로사 시에서도 가까운 곳이다.

지난 9일부터 나파, 소노마 등 북 캘리포니아 8개 카운티에서 발생한 20여 개의 동시다발 산불로 지금까지 최소 35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전히 수 백명이 실종 상태여서 인명 피해는 크게 늘 것으로 우려된다.

건물과 가옥 5천700여 동이 전소했고 9만 명 넘는 이재민이 나왔다.

샌프란시스코 북쪽에 있는 소노마 카운티에서만 19명이 사망하고 256명이 실종 상태다.

산타로사 시에서는 가옥 3천 채가 전소했고 12억 달러(1조3천500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美 '나파' 산불…캘리포니아 사상 최악 기록 전망

 ‘나파’ 산불…캘리포니아 사상 최악 기록 전망… 캘리포니아주 북부 소노마 카운티 산타로사에서 12일(현지시간) 한 소방관이 산불로 폐허로 변한 주택가의 피해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8일 북부 포도 농장 지대 나파밸리에서 시작된 이번 산불은 지금까지의 피해 규모만으로도 캘리포니아 역사상 최악의 산불 중 하나. 특히 나파밸리의 중심도시인 인구 17만5천 명의 산타로사 시를 휩쓸고 간 ‘텁스’ 산불로만 11명이 사망해 단일 산불로는 지난 2003년 15명이 숨진 샌디에이고 산불 이후 최악으로 기록됐다.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