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속보)삼성전자 “ITC 결정 실망”…’미 가전공장 건설에 영향’ 경고

Print Friendly, PDF & Email

삼성전자는 이날 자체 뉴스룸에 올린 영문 입장 발표문을 통해 “ITC의 (자국 산업 피해를 인정한) 결정에 대해 실망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전자 세탁기에 대한 수입 금지는 선택권 제한, 가격 상승, 혁신 제품 공급 제한 등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결국 미국 소비자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결정이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에서 진행 중인 가전공장 건설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우회적으로 경고했다.

그래픽]미국 국제무역위, "삼성·LG세탁기로 미국산업 심각한 피해" 판정

그래픽]미국 국제무역위, “삼성·LG세탁기로 미국산업 심각한 피해” 판정(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삼성전자는 “사우스캐롤라이나에 북미 가전공장을 건설해 가장 혁신적인 세탁기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은 변함없이 지속될 것”이라며서도 “앞으로 나올 구제조치가 이 공장의 건설과 가동을 저해(hinder)할 수 있다는 점을 심각하게 고려할 것을 ITC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세이프가드 구제조치는 미국 노동자들을 지역별로 차별해서는 안 되며 가전시장의 공정성도 해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미국 정부가 실제로 세이프가드 조치를 발동할 경우 사우스캐롤라이나 현지 공장의 노동자들도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언급한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ITC 결정에 따라 이어질 구제조치 관련 공청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한 보고 등 관련 절차에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미국 국제무역위, 삼성·LG 세탁기 미국 산업 심각한 피해 판정 (PG)

특히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강화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바라는 분위기도 읽혀진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상당부분 예상됐던 것”이라면서 “혁신하지 않는 기업이 지속적으로 혁신하는 기업보다 유리한 시장이 될 경우 결국 피해는 소비자에게 돌아간다는 점을 미국 정부에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경제,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