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속보)캐년 산불… 2,000 에이커 전소, 진화율 5%

Print Friendly, PDF & Email

LA 인근 산불

어제 오후 오렌지 카운티와 리버사이드 카운티가 만나는,  91번 프리웨이 인근에서 발생한 캐년 산불로 리버사이드 카운티의 500여 가구 천5백여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이 불로 현재까지 2천에이커가 전소되고 수 채의 건물이 피해를 입었으나 진화율은 5퍼센트에 그치고 있습니다.

긴급 대피한 주민들은 인근 코로나 하이스쿨 등에 수용됐습니다.

대기 오염과 교통난 등으로 오늘,  시저 차베즈 아카데미, 아담스, 코로니타, 프라도 뷰 등 코로나시의 4개 초등학교에는 휴교령이 내려졌습니다.

산불은 어제 오후 1시 91번 프리웨이 동행선 인근,  그린 리버 로드 서쪽에서 발생했으나 때마침 불고 있던 고온건조한 산타애나 바람을 타고 급속도로 확산됐습니다.

코로나의 도밍게즈 랜치 지역 500가구 천 5백여명을 포함해 샌 알라매다 로드, 샌 폰테 로드, 샌 비스카야 써클, 샌 세바스찬 써클, 샌 라몬 드라이브 등 다수의 지역에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300여명의 소방관이 동원돼 화재 진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91번 프리웨이 동행선의 코올 캐년로드에서 여러 차선이 폐쇄되는 등 이 일대는 심한 교통난을 빚고 있습니다.

 

배인정 기자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