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허리케인 ‘어마’가 시속 200km의 강풍을 몰고오면서 10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북부의 한 주유소 지붕이 날아가 뒤집힌 모습.
———————–
미국 본토에 상륙한 허리케인 ‘어마’가 2등급으로 약화됐다고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가 10일(현지시간) 밝혔다.

NHC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 어마는 최고 풍속이 시속 177㎞(110마일)다. 이는 2등급 허리케인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에 해당한다.

NHC는 “허리케인의 눈이 플로리다 서부 해안을 따라 지나간 후에 위험한 폭풍해일이 즉각 닥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이다. 이 지역에 있는 사람들은 높아질 수위와 다른 위험한 상황으로부터 생명과 재산을 보호학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한, NHC는 어마가 약화하더라도 최소한 11일 오전까지는 허리케인으로 남아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