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음성 인식 비서 기능을 갖춘  아마존의 에코가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하는 여성을 위해 911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뉴 멕시코에서  여자친구를 구타하던 남성이  여자친구에게  쉐리프를 불렀냐고 윽박지르는 소리를  쉐리프를 부르라는 명령으로 알아듣고  에코가  911에 신고한 것입니다.

남성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습니다.

아마존의 에코는  ‘알렉사’라고 이름을 불러야 응답하는데, 어떤 경우는 ‘알렉사’라고 부르지 않아도 응답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아마존의 에코가  앞으로 가정 폭력 사건 신고를 담당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