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마존 제2 본사 우리 지역에” 238개 도시 신청

Print Friendly, PDF & Email

5만 명 일자리 창출할 아마존 유치 경쟁 치열, “내년 초 결과 발표”
시애틀 아마존 본사

시애틀 아마존 본사///

 

지난 주말 마감된 아마존의 제2 본사 유치 신청에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등 북미 238개 도시가 신청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마존이 23일(현지시간) 발표한 신청 지역을 보면 미국에서는 아칸소, 하와이, 몬태나 등 6개 주를 제외한 모든 주의 도시들이 신청서를 냈고 캐나다 앨버타주의 캘거리와 에드먼턴은 물론, 멕시코 지역의 여러 도시들도 신청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미국의 뉴욕과 LA, 시카고 등 최대 도시들은 물론, 남부의 중심도시 애틀랜타, 아마존 기존 사옥이 있는 시애틀과 가까운 오리건주의 포틀랜드, 하버드대와 MIT 등 우수한 인력을 강점으로 하는 매사추세츠주의 보스턴 등 내로라하는 미국 도시들이 유치전에 참여하겠다고 선언했다.

어느 도시들은 주 정부 차원의 ‘지원팀’을 꾸렸고, 미국 시카고의 경우 유력인사 600명으로 유치위원단을 결성하기도 했다.

아마존의 제2 본사 유치 경합이 이토록 치열한 것은 해당 지역에 최대 50억 달러(5조6천억 원)의 직접투자와 5만 명 이상의 고급 일자리 창출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 때문이다. 이 정도 규모의 투자와 일자리 창출이라면 한 도시 전체를 완전히 바꿔 놓을 수도 있다.

아마존은 제2 사옥 건설 계획을 발표하면서 고용 성장, 교육받은 노동력, 삶의 질, 교통 편이성 등의 조건을 충족시키는 도시를 선택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마존은 “내년 초에 최종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경제,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