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애플이 내년 후반에 6.5인치 대화면 아이폰 X를 출시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 소식에 정통한 KGI 증권 애널리스트인 궈밍치는 13일(현지시간) 애플 인사이더 기고문에서 “내년에 3종류의 아이폰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가운데 아이폰 X 플러스에 해당하는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아이폰은 6인치 한계를 뛰어넘는 애플의 가장 큰 핸드셋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GI 증권 보고서 캡처]

왼쪽이 기존 아이폰 라인, 오른쪽이 내년에 출시될 아이폰 라인.

또 5.8인치 OLED 디스플레이와 6.1인치 LCD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아이폰도 나오게 될 것이라고 궈밍치는 전했다.

그는 “새 LCD 모델은 650∼750달러대의 가격에 맞추기 위해 저해상도로 나오긴 하지만, 얼굴인식으로 잠금을 열 수 있는 기능과 베젤을 크게 줄이는 디스플레이를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 인사이더는 “내년 후반기에 출시될 3종의 새로운 스마트폰은 얼굴인식 등 애플 신기술의 제조라인을 더욱 확장시키는 데 적합한 것이며, 이는 공급 체인을 더 원활하게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애플은 내년에도 매출의 ‘슈퍼 사이클’을 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출시된 아이폰 8은 4.7인치, 8 플러스는 5.5인치, OLED 아이폰 X는 5.8인치 디스플레이를 갖추고 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