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브이아이피'

영화 ‘브이아이피’가 개봉 첫날 ‘택시운전사’를 제치고 한국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브이아이피’는 23일 17만4천23명을 동원하며 흥행 순위 1위에 올랐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범죄영화. ‘대호’, ‘신세계’를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으로, 장동건·김명민·박희순·이종석이 출연한다.

잔혹한 살인 장면 등이 등장해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을 받았다. ‘브이아이피’가 흥행 조짐을 보이면서 ‘악마를 보았다'(2010), ‘범죄와의 전쟁'(2012), ‘신세계'(2013), ‘타짜-신의 손'(2014), ‘내부자들'(2015) 등에 이어 청불영화 흥행 계보를 이을지 주목된다.

‘택시운전사’는 개봉 22일째 박스오피스 정상을 내주고 2위로 물러났다. 전날 10만5천216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수는 1천74만705명으로 늘었다.

‘청년경찰’은 8만8천872명을 동원하며 3위에, ‘장산범’이 4만8천712명을 불러모아 4위에 올랐다.

‘혹성탈출:종의 전쟁’이 5위를 차지한 가운데 스티븐 킹의 원작을 영화로 옮긴 ‘다크타워:희망의 탑’은 전날 개봉과 동시에 6위로 출발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