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요세미티서 집채만한 바위 굴러…1명 사망

Print Friendly, PDF & Email

서부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캘리포니아 주 요세미티 국립공원에서 거대한 화강암 덩이가 굴러떨어져 등반객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고 AP통신이 28일(현지시간) 전했다.

국립공원 관계자는 “집채만한 크기의 바윗덩이가 요세미티 국립공원 엘 캐피탄 화강암 벽면에서 떨어져 나갔다”고 말했다.

당시 등반로에는 30여 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엘 캐피탄은 요세미티의 명승지 중 하나로 1천200m 넘는 높이의 화강암반으로 이뤄져 있다.

등반객 중 일부는 엘 캐피탄 동쪽 벽에서 바위가 떨어지자 재난 신고를 했다.

한 목격자는 “바윗덩이가 떨어지면서 하얀 먼지가 자욱하게 깔렸다”고 말했다.

요세미티 국립공원에서 낙석 사고는 종종 일어나지만, 인명 피해가 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낙석 사고에도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다른 지역의 등산로는 모두 개방돼 있다.

요세미티 국립공원 엘 캐피탄 화강암면

요세미티 국립공원 엘 캐피탄 화강암면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