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최근 엘에이와 뉴욕에서 유학중인 한인 유학생 부모에게 전화해 자녀를 납치했으니 현금을 즉각 송금하라고 요구하는 보이스 피싱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어, 엘에이 총영사관이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엘에이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20일, 엘에이에 유학중인 딸을 두고 있는 서울의 주민 A씨에게 정체불명의 남성이 전화를 해 딸을 납치해 데리고 있으니 돈을 보내라고 협박했으며 잠시후 전화속에 등장한 젊은 여성이 흐느끼면서 ‘아빠. 나쁜 사람들이 안 보내준다’라고 울먹였습니다

A씨는  너무 당황해 전화속의 여성이 자신의 딸인지 판단을 못하고, 즉시 유학중인 딸에게 전화를 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자, 외교부 영사콜센터에 딸의 신변 확인을 요청했으며, 두시간만에 엘에이 총영사관측과 딸이 연락이 닿았습니다

딸은 아무일 없고 한인 타운에서 일을 보고 있어서 전화를 못받았다고 신변확인을 확인받았습니다

뉴욕에서도 유사한 사건이 두 건 발생했습니다.

지난 23일, 맨하튼에서 유학중인 딸을 두고 서울에 거주하는 b 씨는 딸을 납치했으니 돈을 송금하라는 협박 전화를 받았습니다

수차례 카톡과 보이스톡으로 딸과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아 한국 경찰에신고했으나 1시간 30분만에, 다행히  기숙사에서 잠을 자고 있었던 딸과 연락이 닿았습니다

맨하튼에서 유학중인 딸을 둔 C씨는 지난 22일, 딸이 전화를 해 엄마 무서워하는 비명을 지르고 이어 거친 목소리의 남성으로부터 딸을 납치했으니 당장 2만 달러를 지정된 계좌로 송금하라는 협악을 받고 2만달러를 준비했습니다

범인들은 지정된 금융 기관에 백만원 이하로 나누어 입급하라고 지시해 송금을 시작했으나 5번째부터는 송금 정지가 되어 더이상 송금을 하지 못했습니다

범인들은 시간을 끌다 더이상 송금을 받을수 없다고 하면서 딸을 해치지 않고 돌려보내겠다며 전화를 끊었습니다

딸은 당시 아파트에서 막 자고 일어난 상태로 협박전화를 받은지 8시간만에 딸과 연락이 닿았습니다

이 사건들은 미국에서 유학중인 자녀들이 전화를 받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미국의 새벽 시간 혹은 저녁 식사시간대에 한국의 부모들에게 전화를 해 보이스 피싱을 시도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전화를 받은 부모들이 당황한 상태에 있음을 이용해 흐느끼는 젊은 여성들의 목소리를 들려주는 수법도 사용합니다,

영사관은 보이스 피싱이 의심되는 전화가 오면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유사시에 대비해 유학중인 자녀들의 전화번호와 숙소 전화번호, 주소는 물론 가까운 친구등의 전화번호를  확보하고 있는것이 피해를 예방하는 방법이라고  당부했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