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올림픽] '스켈레톤은 내 독무대'

[올림픽] ‘스켈레톤은 내 독무대’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2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윤성빈이 레이스를 마친 뒤 특유의 표정과 손짓을 하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윤성빈은 이날 1∼2차 레이스에서 합계 1위에 오르며 압도적인 실력을 보였다.
최대 경쟁자 두쿠르스 3위…김지수 6위 ‘선전’
최종 순위는 내일 3∼4차례 주행 합쳐 매겨져
[올림픽] 끝을 알 수 없는 윤성빈의 능력

[올림픽] 끝을 알 수 없는 윤성빈의 능력(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2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윤성빈이 레이스를 마친 뒤 헬멧을 벗고 있다.
윤성빈은 1,2차 레이스 합계 1분40초35를 기록해 1위를 기록했다.
 ‘스켈레톤 괴물’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트랙 기록까지 연이어 갈아치우며 첫발을 완벽하게 내디뎠다.

아직 절반의 주행이 남았지만, 이미 금메달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2차 시기 합계 1분40초35를 기록,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윤성빈의 최대 경쟁자로 꼽히던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는 윤성빈보다 0.88초 뒤진 1분41초23으로 3위에 그쳤다.

두쿠르스는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인 니키타 트레구보프(2위·1분41초09)한테도 밀렸다.

김지수(24·성결대)는 6위(1분41초66)의 ‘깜짝’ 활약을 펼치며 메달 가능성을 남겨놓았다.

[올림픽] 윤성빈, 기분 좋은 스타트

[올림픽] 윤성빈, 기분 좋은 스타트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남자 스켈레톤 대표 윤성빈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이날 윤성빈의 주행에서는 티끌만큼의 흠도 찾아낼 수 없었다. 지켜보는 모든 이의 입을 떡 벌어질 만든 훌륭한 레이스였다.

윤성빈은 1차 시기에서 50초28을 기록했다.

이는 두쿠르스가 지난해 3월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기간에 이곳에서 세운 트랙 기록(50초64)을 경신한 것이다.

그것도 무려 0.36초나 앞당겼다. 0.01초로 승부가 갈리기도 하는 스켈레톤에서 이는 어마어마한 차이다.

[그래픽] 윤성빈 1·2차 연속 트랙신기록 압도적 선두

[그래픽] 윤성빈 1·2차 연속 트랙신기록 압도적 선두

스타트 기록 4초62를 찍은 윤성빈은 경기를 끝낼 때까지 ‘악마의 구간’으로 꼽히는 9번 커브를 포함해 모든 구간을 더할 나위 없이 매끄럽게 통과했다.

스타트 기록과 총 4번의 중간 기록, 최종 기록 모두 1위다.

윤성빈은 2차 시기에서 4초59를 기록, 스타트 신기록을 작성했다. 기존 기록은 자신이 작년 3월에 찍은 4초61이었다.

이어 최종 50초07을 기록, 자신이 불과 1시간 전 작성한 신기록을 다시 경신했다.

1차와 마찬가지로 2차에서도 스타트 기록과 총 4번의 중간 기록, 최종 기록 모두 선두다. 시작부터 끝까지 모든 게 완벽했다는 의미다.

[올림픽] 김지수, 힘찬 출발

[올림픽] 김지수, 힘찬 출발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남자 스켈레톤 대표 김지수가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 앞서 평창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은 사실상 윤성빈과 두쿠르스의 2파전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자 윤성빈이 미친 듯한 존재감을 과시하고 두쿠르스가 운동선수치고는 고령(34세)에 따른 기량 하락을 여실히 드러내면서 윤성빈이 수월하게 금메달을 목에 걸 수도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윤성빈은 올림픽을 앞둔 2017∼2018시즌 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에 오르며 두쿠르스가 10년 가까이 쌓아올린 제국을 무너뜨렸다.

평창올림픽에서 우승하면 아무도 부인할 수 없는 ‘윤성빈 시대’가 개막한다.

메달 색깔은 다음 날 펼쳐지는 3∼4차 시기 기록까지 합산해서 정해진다.

[올림픽] '얼음을 가르며'

[올림픽] ‘얼음을 가르며’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남자 스켈레톤 대표 윤성빈이 얼음을 가르며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