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의문의 부상을 당해 숨진 미 국경순찰대원이 불법입 국자들의 기습에 당한 것 같다고 미 국경순찰위원회(NBPC)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NBPC의 브랜든 주드 위원장은 폭스뉴스에 “불법입국자들이 매복했다가 순찰대원들을 노린 것 같다. 숨진 순찰대원은 머리에 단단한 물체를 맞았는데 누군가 돌을 던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전날 텍사스 주 국립공원 빅벤드 인근에서 국경순찰대원 호제리오 마르티네스(36)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치명적 상처를 입은 뒤 숨졌고 다른 순찰대원 한 명은 중태에 빠졌다. 미 연방수사국(FBI) 등이 조사에 착수했다.

주드 위원장은 “정확히 어떤 상황인지 알 수 없지만, 사건을 조사한 바로는 그건 일종의 공격이고 매복이었던 것 같다”라고 부연했다.

마르티네스의 사인은 둔탁한 물체에 의한 머리 타박상으로 밝혀졌다.

주드 위원장은 “요원들이 무기를 사용한 흔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마르티네스는 10번 프리웨이 인근에서 불법 입국자 행적이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을 수색 중이었다고 주드 위원장은 전했다.

이들이 다쳤을 때 마르티네스의 파트너가 구조를 요청했다.

순찰요원 사망 사고가 난 빅벤드 지역은 지형이 험하고 리오그란데 강이 가로막고 있어 멕시코에서 미국으로의 불법 입국자 유입 비중이 가장 낮은 곳이다.

지난 2년간 불법 입국 도중 체포된 6만1천여 건 중 빅벡드 지역의 비중은 1%에 불과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국경순찰대원 의문사와 관련해 국경장벽 설치 의지를 거듭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사망사건을 거론하면서 “한 명은 죽고 한 명은 심하게 다쳤다. 진상을 규명해 책임 있는 자들을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며 “우리는 국경장벽을 설치할 것이다. 설치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숨진 미 국경순찰대원

숨진 미 국경순찰대원
미국-멕시코 국경장벽 시제품 모형

미국-멕시코 국경장벽 시제품 모형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