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남가주에 오늘부터 이번 주말 사이 기록적인 폭염이 전망됩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폭염으로 내륙의 기온은 100도에서 110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따라 LA공항, 다운타운 LA, 롱비치, UCLA, 버뱅크, 우드랜드힐스, 앤탤롭 밸리 등 곳곳에는 최고 기온 기록이 경신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샌 가브리엘 마운틴과 앤탤롭 밸리에는 폭염 경보가 토요일 밤 9시까지 내려져 낮 최고 기온이 100도와 110도 사이를 넘나들 것으로 보입니다.

이보다는 덜하지만 LA카운티 해안, 메트로폴리탄 LA, 다운타운 LA, 할리웃 힐스 등의  기온도  95도와 100도 사이로 예상됩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