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최근 프랑스 파리에 옷을 벗은 채 식사하는 누드 레스토랑 오나튀렐(O’Naturel)이 문을 열었습니다.

최근 프랑스에 옷을 벗고 식사를 하는 누드 레스토랑이 최초로 문을 열었습니다. 오나튀렐(O’Naturel)이라는 이름의 이 레스토랑은 손님 40여명 정도를 받을 수 있는데요. 손님은 식당에 들어가기 전에 입고 온 옷을 벗어서 옷장 안에 보관한다고 합니다. 프랑스에는 이미 많은 누드공원과 누드해수욕장이 조성돼 있다는데요.  6일 언론에 보도된 누드 레스토랑 내부를 살짝 엿보았습니다.

한 손님이 실내로 들어가기 위해 옷을 옷장에 넣고 있다.

남녀 구분 없이 옷을 벗은 채 식사하며 대화를 하고 있다.

식사 비용은 일인당 대략 30유로(약 3만8천원) 정도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