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이영애, 일제강점기 첩보 멜로극으로 드라마 복귀

Print Friendly, PDF & Email
배우 이영애가 올 상반기 ‘사임당 빛의 일기’ 이후 다시 시대극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이영애가 출연할 드라마 ‘이몽’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중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첩보극이자 멜로극이다.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영애 분)이 상해임시정부의 첩보요원이 돼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으로 뛰어들어 활약하는 내용이다.

‘이몽’의 홍보사 더 틱톡은 3일 “‘이몽’은 대본 작업 중이며 내년에 촬영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주몽’, ‘황진이’, ‘닥터 이방인’ 등을 제작한 고대화 PD와 ‘태왕사신기’,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제작한 윤상호 PD가 함께 연출을 맡는다.

Categories: 5. 연예/문화,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