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이 미국의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에게 뜻깊은 선물을 전했다.

이기철 LA 총영사는 15일(현지시간) 미 해병 1사단 펜들턴기지에서 열린 인천상륙작전 67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미 해병의 집이 주최한 이 행사에는 에릭 스미스 미 해병 1사단장, 크리스토퍼 다우링 미 해병 1사단 참모장, 보훈처 김광우 제대군인국장, 박용주 미 해병의 집 회장, 미 해병 참전용사와 가족 등 300여 명이 모였다.

인천상륙작전 기념행사는 매년 펜들턴기지에서 개최된다.

특히 지난해에는 영화 ‘인천상륙작전’ 북미 개봉을 앞두고 특별 시사회를 열기도 했다.

이 총영사는 한국의 발전이 ‘미국 가치’의 성공을 보여주는 좋은 예가 된다는 점에서 한국이 각별한 의미를 갖는 미국의 우방이란 점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전쟁이 잊혀진 전쟁으로 인식된다고 지적하며 잊혀진 전쟁을 기억하기 운동을 소개한 뒤 미국 교과서에 한국전쟁과 이후 한국의 발전상을 반영하는 노력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총영사관이 만든 ‘코리안 워 히어로(Korean War Hero)’ 셔츠를 참전용사 100여 명에게 선물했다

이 셔츠는 지난 7월 이 총영사가 LA 보훈병원을 찾아 처음 참전용사에게 나눠줬고 국내 한 포털에서 실시간 검색어 6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한국전쟁 참전용사 셔츠

한국전쟁 참전용사 셔츠[LA 총영사관 제공]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