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일리노이 고교서 총격…학교경찰관이 곧바로 제압

Print Friendly, PDF & Email

일리노이 주의 한 고교에서 16일 오전(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일어났다.

학교경찰관이 총격범을 바로 제압해 범인 외에는 다친 사람이 없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시카고에서 서쪽으로 130㎞ 떨어진 일리노이 주 북부 딕슨고교에서 이날 아침 등교시간대인 8시께 이 학교 학생 출신으로 알려진 19세 남성이 총을 들고 나타나 체육관 근처에서 총을 쐈다.

총격범은 체육관 서쪽으로 달아나며 경찰관을 향해 총탄 여러 발을 쐈다. 복도에서 총성이 여러 번 들렸다고 목격자는 전했다.

총격범은 대응 사격을 한 경찰관의 총에 맞았고 현장에서 붙잡혀 구금됐다. 범인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리카운티 경찰국은 “학교 지원 경찰관의 신속한 대응 덕분에 학생들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었다. 그가 많은 사람의 목숨을 구했다”고 말했다.

범인과 총격전을 벌인 학교경찰관도 다치지 않았다.

경찰 당국은 학교경찰관이 영웅적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총격범은 이 학교 학생들이 체육관에 모여 졸업식 예행연습을 하려던 순간 총을 들고 나타났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학생들은 총격범이 나타났다는 경보가 울리자 교실로 들어가 책상 등으로 바리케이드를 쌓고 대피했다고 학교 측은 전했다.

미 일리노이 주 고교 총격 현장

일리노이 주 고교 총격 현장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